작성 2006-09-09   조회: 12978
제목 제주의 전설 - 노형동 광평당 편
파일
파일명: 노형동 광평당.bmp 파일크기: 180,054 byte 다운로드: 0
제주시 노형동 광평마을은 3백 50여 년 전만 해도 나무와 억새로 뒤덮인 황무지였다.

그 황무지에 현치적이라는 사람이 처음으로 들어가 억새밭을 갈아 일구어 농사를 짓고 사냥을 하며 살기 시작했다. 생활은 어렵고 힘들었지만 마음씨는 바르고 고왔다.

아래쪽 마을 오도롱(이호동)에는 풍수지리로 유명한 고전적이라는 사람이 살았다. 현씨는 고전적을 은근히 존경해서 꿩을 두 마리 잡으면 한 마리는 꼭 갖다 주곤 했다.

고전적은 마음씨 착한 현씨가 가난하게 사는 걸 측은하게 여기고 집터를 하나 봐 주었다. 그 자리에 집을 지어 살면서부터 현씨의 살림은 차차 풀리기 시작했다.

어느 날 소를 몰고 들판으로 나가던 현씨는 마을 어귀에서 힘없이 걸어오는 한 여인과 마주쳤다. 여인은 배가 몹시 고프다고 했다. 마음씨 고운 현씨가 그냥 지나칠 리 없다.

“여기 조금만 앉아 계십시오. 내 얼른 집에서 가서 밥을 갖다 드리리다.”

현씨는 소를 옆 밭에다 가두어두고 집으로 달려가 밥을 가지고 왔다. 그런데 앉아 있어야 할 여인이 온 데 간 데 없었다.

“배가 고파서 걸어갈 기력도 없는 것 같았는데, 이상한 일이로구나.”

현씨는 여인이 보통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틀림없이 신령일 것이다.”
  현씨는 가져간 밥을 여인이 앉았던 자리에 올렸다.
그 후 현씨는 해마다 정월이 되면 그 자리에다 제물을 차려놓고 정성을 올렸다. 그러자 해마다 농사가 잘 되고 살림이 풍요로워졌다.

현씨의 변화를 지켜본 마을 사람들도 현씨를 따라 그곳에 가서 정성을 드리기 시작했다. 그래서 그곳이 광평마을의 본향당이 되었다고 한다.



<참고문헌>
현용준(1996). 「제주의 신화」. 서문문고
현용준(1996). 「제주의 전설」. 서문문고
현용준(1996). 「제주도 민담」. 제주문화
고대경(1997). 「신들의 고향」. 중명

<자문위원>
현용준(제주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명예교수)
공지 제주맛집탐방2탄 2014-05-10 8251
120 맛집탐방5 2014-09-16 7273
119 제주맛집탐방 4탄 2014-07-11 6245
118 맛집탐방 3탄/ 태을갈비 2014-06-05 7957
117 제주맛집탐방 1탄 2014-05-03 6622
116 6월 둘째주 제주날씨 2011-06-07 6136
115 한라생태숲 주말 숲체험프로그램 참가자 모집(6월 11일) 2011-06-07 5670
114 6월첫째주 제주날씨 2011-05-30 6594
113 5월 3째주 제주날씨 2011-05-16 6952
112 5월 연휴 제주도 날씨예보 2011-05-03 7425
111 제 16회 제주마라톤 대회...6월 개최 2011-04-27 4442
110 5월의 제주도 축제 2011-04-27 3921
109 4/25일 제주도 주간날씨 2011-04-25 5533
108 [세계자연유산] 성산일출봉 2011-01-06 5044
107 [세계자연유산] 거문오름용암동굴계 2011-01-06 4658
106 [세계자연유산] 한라산 2011-01-06 5148
105 2011년 겨울 한라산 관광 셔틀버스 운행 계획 2011-01-06 4050
104 제주의 전설 - 노형동 광평당 편 2006-09-09 12978
103 제주의 전설 - 솥장사의 희생, 관덕정 편 2006-09-09 19524
102 제주의 전설 - 베락구릉 편 2006-09-02 12804
[1][2][3][4][5][6][7]
제목 내용  






 (주)제주드림렌트카  ◈본사 : 제주시 연동 2431 TEL. 064-744-3939 FAX. 744-3377  ◈서울사무소 : TEL. 02-756-0432
 ◈대표이사 : 정연한  ◈사업자등록번호 : 616-81-28817  ◈Email:dream@dreamrent.co.kr  ◈계좌번호 : 외환은행 194-13-01473-8